`금수저 정치인` 日환경상, 남성 육아휴가 쓴다

일본의 대표적 `금수저` 정치인으로 대중적 인기가 높은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8) 환경상(환경장관)이 첫 아이 출산 후 3개월 내 육아휴가를 쓰기로 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일본 내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남성 육아휴가를 장려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2001~2006년 총리로 재직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현 총리를 후계자로 키웠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차남이다.

그는 작년 8월 7일 프리랜서 방송인 다키가와 크리스텔(42) 아나운서와의 결혼 계획을 발표하면서 임신 소식을 함께 전했다.

첫 아이 출산이 임박함에 따라 고이즈미 환경상은 지난해 결혼 발표 이후 언급했던 육아휴가 계획을 이날 공식 발표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첫 아이 출산 후 휴가와 단시간 근무, 텔레워크(원격근무) 등을 조합해 총 2주일 정도의 육아시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떻게 육아휴가를 가질지 매우 고민했다"며 "제도뿐만 아니라 공기(사회적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 환경성 직원들이 주눅 들지 않고 육아휴가를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육아휴가 기간 화상회의와 이메일을 활용해 보고를 받고, 이달 20일 소집되는 통상(정기)국회와 각의(閣議·국무회의), 위기관리 등 중요 공무를 제외한 업무의 일부를 차관이 대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현직 중의원이면서 내각의 각료다.

교도통신은 국회의원은 육아휴가 규정이 없고, 각료의 육아휴가는 전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시기가 문제일 뿐이지 언젠가 총리까지 오를 것이라는 데 이론이 없을 정도로 촉망받는 정치인인 고이즈미 환경상이 이례적으로 육아휴가를 결정한 것은 남성 육아휴가에 솔선수범하겠다는 메시지로 보인다.

고이즈미 환경상도 부처의 장이 솔선해 육아에 임하는 자세를 보이는 것으로 다른 행정기관과 민간기업에서 일하는 남성의 육아휴가를 지원하는 목적도 있다며 자신의 육아휴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