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업계, 소·부·장 사모재간접펀드 판매 개시

소재·부품·장비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해 10월 금융투자협회가 제안한 소·부·장 사모투자재간접펀드가 15일 출시됐다.

나재철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은 이날 펀드 출시를 기념해 하나금융투자 여의도 본점 객장에서 ‘골든브릿지레인보우 중소성장기업 증권투자신탁’ 가입행사를 개최했다.

이 펀드는 지난해 10월 협회에서 제안해 자산운용업계 TF 논의를 통해 출시한 공모 신상품이다.

공모펀드 운용사가 심사해 선정한 8개의 전문투자형 사모펀드를 편입하고 각 사모펀드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상장/비상장 포함)의 주식과 메자닌 등에 펀드 재산의 50% 이상을 분산투자 할 예정이다.

공모펀드 운용사로는 골든브릿지자산운용,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등 세 곳이다.

편입되는 사모펀드는 KTB소재부품장비성장펀드(혼합), 한국밸류소재부품장비성장펀드(상장주식), 디에스 Beyond priming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혼합), 디에스 G-01 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혼합), 안다H성장금융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제1호(메자닌/비상장), 안다H성장금융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 제2호(혼합), 밸류시스템소부장펀드(혼합), 지브이에이소부장기업Alpha펀드(신규투자) 등 총 여덟 개다.

각 사모펀드에서 손실이 발생할 경우 사모운용사와 한국 성장금융이 사모펀드별로 약 32.4%의 손실을 우선 부담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설정 이후 48개월동안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설정돼 있으며 투자자의 환금성 보장을 위해 90일 이내에 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이 펀드로 유입된 자금이 우리 기업의 성장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되고 그 투자성과가 공모펀드 투자자에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금융투자업계와 함께 우리경제와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투자자에게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3개 공모펀드 운용사가 출시한 소·부·장 공모펀드는 이날부터 하나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등 10여개 증권사 영업점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