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법적대응, 무분별 지라시 유포에 칼 빼든다

배우 현빈 측이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루머에 법적대응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속배우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각종 허위사실과 악성루머 관련 자료들을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최근 불거진 열애설뿐만 아니라 남배우들 간 사적 대화 유출 건과 관련된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이 소속사에는 현빈 외에 김윤지, 이재욱, 신도현, 김지인 등이 소속됐다.

현빈 법적대응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