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귀` 박술녀, 특별한 영업 전략 "이럴 때 팔아야지"… 한복 가격은?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의 특별한 영업 전략이 공개되면서 그의 한복 가격까지 대중의 호기심에 오르는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됐다.

5일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박술녀가 30년지기 단골이자 절친인 박정수의 방문에 반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정수는 작아진 한복 수선을 요청했다. 이에 박술녀는 "살이 쪄서 한복이 작은 것"이라고 대꾸했다. 그러면서 "한복을 줄일수는 있지만, 늘리기는 어렵다. 한 벌 새로 하라"라고 권했다.

이를 모니터 화면으로 보던 김숙은 "한복을 팔기 위한 전략이냐"라고 물었고, 박술녀는 "박정수 언니가 저 치마를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이럴 때 팔아야 한다"고 능청스럽게 답했다.

한편, 박술녀 디자이너의 한복은 전통복식의 예법에 충실한 감성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세계적으로 한복의 전통성과 매력을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전통성을 계승하기 위한 구매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때문에 가격대는 수백만원대를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많은 스타들이 그의 한복을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KBS 캡처 화면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