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화질 싸움 끝났나…삼성 신형 8K TV, 미국 CTA 인증획득

삼성전자는 2020년형 `QLED 8K TV` 전 모델이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로부터 `8K UHD` 인증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LG전자가 처음 문제를 제기한 삼성전자의 8K TV의 화질 선명도(CM)에 대한 논란도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가로 화소 수가 약 8,000개에 이르는 8K TV는 현존하는 TV 가운데 가장 높은 해상도를 지녔다.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를 주관하는 CTA는 `8K UHD 로고`의 인증 기준을 발표하면서 `화질 선명도`가 50%를 넘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번 인증으로 삼성전자의 2020년형 모델은 CM 값 등 CTA 인증 기준을 모두 충족해 CTA의 `8K UHD` 인증 로고를 부착할 수 있다.

CTA가 디스플레이 표준 규격을 정의하지는 않지만 CTA 인증 로고 없이 미국 가전 시장에 진출하기 어렵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8K TV 화질 논쟁은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IFA 2019`에서 LG전자가 삼성전자 8K TV의 CM 값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박형세 LG전자 부사장은 "삼성 QLED 8K TV의 화질 선명도는 12%다"며 "삼성전자의 제품은 해상도 기준으로 8K가 아니다"고 공격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화질 선명도인 CM은 1927년에 발표된 개념으로 8K 기술을 판단하는 결정적 잣대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올해 `CES`을 앞두고 불필요한 논쟁을 끝내기 위해 CM 값을 50%로 올려 인증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CES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기조연설자로 확정된 만큼, 삼성전자가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행사에서 인증을 못 받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는 `8K 협회`로부터도 2020년형 QLED 8K TV 전 제품에 대해 8K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 인증은 ▲ 해상도 7,680x4,320 ▲ 디스플레이 최대 밝기 600니트 이상 ▲ 영상 전송 인터페이스 HDMI 2.1 적용 ▲ 압축 방식 HEVC 확보 등이 포함됐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8K 시장의 선두에 있는 만큼 8K 협회는 물론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8K 생태계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