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48.4%…넉달 만에 `긍정평가` 우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 즉, 긍정평가가 4개월여 만에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여론조사를 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 주간집계보다 0.8%p 오른 48.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0.6%p 내린 47.7%로 나타나 약 4개월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질렀다.

청와대의 민정·감찰 기능 관련 의혹 보도 확산에도 `선거제·검찰개혁`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 격화와 국회 마비 사태에 의한 반사 효과에 따른 것으로 리얼미터 측은 풀이했다.

이념성향별로 중도층에서는 부정평가가 49.9%로 긍정평가(46.9%)를 다시 앞섰다. 진보층의 긍정평가가 전주 77.1%에서 72.8%로 떨어졌지만 보수층의 부정평가도 79.9%에서 75.9%로 하락하면서 양극화가 다소 해소됐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상승한 반면 한국당은 하락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지난 11월 4주차 주간집계보다 1.9%p 오른 40.9%로 2주째 상승세가 이어졌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7%p 내린 31.2%로 한주 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정의당은 0.5%p 오른 7.0%, 바른미래당은 0.3%p 오른 5.0%, 우리공화당은 0.2%p 내린 1.6%, 민주평화당은 0.1%p 내린 1.5%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1,88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504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