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오케스트라 ‘중구’, 제1회 정기연주회 12일 개최



(재)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은 오는 12월 12일 오후 7시에 충무아트센터 1층 컨벤션홀에서 <꿈의 오케스트라 ‘중구’> 첫 번째 정기연주회를 연다.

<꿈의 오케스트라 ‘중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사업으로 중구문화재단이 올해 신규 거점공간으로 선정되어 5월부터 8개월 동안 교육비 전액과 악기까지 모두 무료로 제공한 음악교육이다.

(재)중구문화재단은 초등학교 1~6학년 대상으로 서류접수와 인터뷰를 통해 순수한 활동의지와 관심도를 중점적으로 심사하고 51명의 단원을 선발했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You raise me up’, ‘섬집아기’. ‘아리랑’, ‘Farandole’ 등을 오케스트라 합주 6곡, 피아노 협연 2곡, 합창 3곡, 타악기 파트 등이 연주하며 음악감독 및 전문 강사들의 지도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하나하나의 소리들이 모아져 하모니를 이루어낼 때 행복하다는 아이들의 마음이 관객들에게 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꿈의 오케스트라 ‘중구’>는 5월 7일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음악적 소양을 키우고 악기에 대한 흥미를 주기 위한 입문교육을, 6월부터 현악 5파트(바이올린1, 바이올린2,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목관 2파트(플루트, 클라리넷), 금관 2파트(트럼펫, 트럼본), 타악기 1파트로 구성하여 악기를 이해하고 기본 연주 실력을 위한 정기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충무아트센터 상주단체인 뉴월드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초청으로 ‘금난새 클래식판타지아’ 공연을 보며 무대에서의 자신들의 모습을 상상하며 꿈을 키우기도 했다.

윤진호 (재)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이번 꿈의 오케스트라 연주회를 통해 아이들이 협동심과 자존감을 키우길 바란다”며 아이들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하모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중구지역에 맞는 <꿈의 오케스트라> 모델을 개발?운영하여 지역사회의 예술교육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임을 밝혔다.

연주회는 전석 무료이며 문의는 중구문화재단 문화활동팀으로 하면 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