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경고, 유재석에 `버럭`한 까닭은? (유퀴즈온더블럭)

가수 이효리가 유재석에서 경고(?)를 날리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2`에서 제주도를 찾은 유재석과 통화하던 중 난데없이 `버럭` 소리를 쳐 주위를 폭소케 한 것.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이효리의 남편이자 가수 이상순에게 전화를 걸었다. "뭐 하고 있냐"는 유재석의 물음에 대답을 한건 이상순이 아닌 이효리. 이효리는 "뭐하긴 뭐해!"라고 소리쳐 유재석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유재석은 "뭐냐. 웃긴다. 왜 자꾸 전화를 스피커폰으로 받냐"며 이상순에게 불평했다.

이상순은 "형 놀리면 반응이 재미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유재석은 "사실 우리 마지막 촬영을 제주도로 왔다. 제주도에 아는 지인이 별로 없어서 전화했다"며 "별일 없느냐"고 안부를 물었다.

두 사람의 대화에 다시 끼어든 이효리는 "물들이지 마라. 내 남편"이라고 경고해 보는 이들을 배꼽잡게 했다.

이효리 경고 (사진=tvN 방송화면)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