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기관 해외투자 121억달러 증가…`증가속도 둔화`

국내 주요 금융기관들이 올해 3분기 동안 사들인 외화증권의 규모가 121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3분기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국내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잔액은 3,124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전 분기보다 120억8천만 달러 늘어난 규모로, 올해 1, 2분기 증가분 200억 달러, 148억 달러에 비해 증가세가 둔화됐습니다.

기관투자가별 투자 잔액 증가분은 자산운용사가 91억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이어 보험사와 외국환은행이 각각 15억 달러, 14억 달러, 증권사가 1억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종목별로 보면 해외 채권투자 증가분이 88억4천만 달러를 기록한 가운데 주요국들의 주가 상승폭이 둔화세를 보이면서 해외 주식투자는 1분기 증가분의 3분의 1 수준인 30억3천만 달러 증가에 그쳤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