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우울증·공황장애 진단…"신곡활동 어렵다"

가수 강다니엘이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인해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입장을 내고 "올 상반기부터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잦은 건강 악화에 심리적인 불안 증세로 인해 병원을 방문, 정밀 검사를 받은 결과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꾸준히 심리 치료와 약물 처방을 통해 치료에 힘써 왔으나 최근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설명했다.

강다니엘 측은 이날 오전 예정되었던 MBC 뮤직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한 상태다.

소속사는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이에 앞서 공식 팬카페에 "내가 나라서 너무 힘들다.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강다니엘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