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선제적 자율규제 나설 것"…금투협회장 출마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입후보하는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가 "선제적 자율 규제를 하겠다"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나 대표는 4일 후보자 등록을 하며 밝힌 출마의 변을 통해 "회원사 중심의 자율적 규제, 금융당국과 전 금융업권 공동의 국민 금융이해도 제고, 금융소비자 보호와 투자자 자기책임원칙의 균형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자체적인 규제 활동을 실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회원사 지원중심의 효율적 조직 구축, 신속한 의사결정과 비용효율화, 인사·복지제도 선진화, 열정 소통 변화의 조직문화 정착을 통해 회원사 지원을 보다 강화하겠다"며 협회 혁신 TF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나 대표는 이 외에도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 공모리츠 상장·세제관련 지원, 증권거래세 폐지 등 자본시장 세제선진화 등 금융투자업계의 숙원사업들을 추진해 국민자산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혁신성장 금융생태계를 조성, 모험투자 및 혁신기업 발굴, 글로벌 네트워크 지원과 해외투자 규제 완화를 통해 금융투자 업계의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한국금융투자협회 5대 회장을 선출하기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날까지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은 후 면접 등을 통해 최종 후보를 가리게 되며, 이후 회원사인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 296개사가의 투표를 통해 차기 회장이 정해지게 된다.

유주안기자 ja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