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한 김원이 정무부시장 후임으로 문미란(60) 현 여성가족정책실장을 내정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해 국회·시의회 및 언론·정당과 서울시의 업무를 협의·조정하는 직위로, 시장이 임명하는 차관급 지방정무직공무원이다.

문 내정자는 한국여성재단, 참여성노동복지터 이사, 서울장학재단 이사장 등 여성·가족 분야 사회단체에서 다년간 활동했다.

지난해 10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으로 임용돼 여성, 가족 분야 업무를 총괄 수행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여성·가족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정무부시장으로 발탁한 것은 민선7기 핵심과제인 `돌봄`을 정책적으로 구현해 민생과 현장중심의 생활시정을 추진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내정자는 신원조사 등 임용절차를 거쳐 12월 중 정무부시장으로 최종 임용될 예정이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여성가족정책실장 내정

s

이주비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