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호소 "`돈 빌려 달라` 메시지 그만"

방송인 홍석천이 `돈을 빌려 달라`는 요청이 너무 많다며 누리꾼들에게 자제를 호소했다.

홍석천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힘든 건 알겠는데 너무 돈 빌려달라는 문자를 너무 많이 하시면 저도 참 힘들고 기분이 다운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디엠(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상담은 가능한 다 해드리려고 하는데 바쁠 때도 있고 제 기분도 안 좋을 때는 좀 그렇다"면서 "부탁한다"고 적었다.

이어 "신경이 쓰여서 잠도 잘 못 자겠고.. 이제 돈 부탁하시는 분들께는 답을 아예 안할 생각"이라면서 고충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SNS로 다양한 팬들과 소통하며, 고민을 상담해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글에서도 실수로 한 누리꾼의 메시지를 삭제했다고 미안함을 전하며 "다시 보내 달라"고 적기도 했다.

홍석천 호소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