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임` 황창규 KT 회장, 20시간 밤샘 조사…"혐의 대체로 부인"

경영 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한 뒤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황창규 KT 회장이 경찰에 출석해 20시간 넘는 조사를 받았다.

황 회장은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오전 7시 10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출석한 황 회장은 12일 오전 3시 조사를 마치고 돌아갔다.

황 회장은 조사가 끝난 뒤 `어떤 점을 소명했느냐`,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경찰청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경영 고문을 위촉한 경위와 역할을 추궁했고, 황 회장은 자신의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회장은 정치권 인사, 군인과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했다.

이들에게 고액의 급여를 주고 각종 로비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을 지휘했으며,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노조가 제기한 의혹을 전반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며 "조사 필요성에 따라 황 회장을 다시 부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