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KT 황창규 회장, 경찰 출석

경영 고문 부정 위촉 의혹을 받고 있는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이 11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황 회장은 정관계 인사를 회사 고문으로 위촉해 불법 로비 활동을 펼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황 회장에게 경영 고문을 위촉한 경위와 이들의 역할에 대해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지난 3월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했다.

또 자문료 명목으로 이들에게 적게는 월 400만원에서 많게는 1,300만원까지 총 20여 억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당시 KT 경영 고문에는 정치권 인사와 퇴역 군인, 전직 경찰 등이 포함됐다.

이후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에 지휘를 내렸으며,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