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댄스팀 블링블랑, "흑채 묻은 상태로 세상 섹시한척.. 창피했다"

국내 폴댄스팀 블링블랑이 `박선웅의 블루카펫`에 출연해 흑채범벅 에피소드를 이야기 했다.

최근 블링블랑 멤버들은 MC 박선웅이 흑채범벅 사건에 대해 묻자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다같이 폭소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때 팀 리더 비욘은 "공연 전 헤어라인을 다듬기 위해 급하게 흑채를 뿌렸는데 뚜껑이 덜 닫혀 우르르 쏟아졌다"며 "그 상태로 세상 섹시한척 하고 공연하게 너무 창피했다" 라고 말했다.

관련 영상은 네이버TV, 유튜브 티비텐플러스(TV10plus) 채널에서 볼 수 있다.

TV텐+ 김현PD kimhyun@wowsl.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