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그린밸런스 경영 선언..."친환경 사업 박차"

SK인천석유화학은 SK이노베이션 계열이 전사적으로 추진하는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 전략인 그린밸런스를 실천하기 위해 `SHE(Safety, Health, Environment) First 경영`을 기반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클린 공장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를 위해 지난 2006년부터 SHE 분야에 3,3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왔다며 올해에만 500억 원 이상 투자한다고 말했다.

SK석유화학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예정된 정기보수 기간 동안 배연탈질설비(SCR, Selective Catalyst Reduction)를 추가로 설치해 대표적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연간 83톤 이상 감축할 계획이다.

또, 열 교환망 최적화와 원유 정제 설비 교체 등을 통해 연평균 전체 연료 사용량의 2%를 절감하고 온실가스(CO2) 배출량을 연간 약 3만 6천 톤 감축할 예정이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은 공유 인프라를 통해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에너지 업사이클링` 사업을 올해 11월부터 시작해 LNG 연간 약 2만 7천 톤 또는 유연탄 5만 6천 톤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예정이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