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가상화폐 교환업체인 `비트포인트 재팬`에서 35억엔(약 38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가 부정 유출됐다고 교도통신이 1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東京)에 있는 이 업체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가상화폐의 거래와 송금 등 모든 서비스를 중단했다.

유출된 가상화폐 중 25억엔 상당은 고객이 예탁한 것이며 나머지 10억엔은 이 업체가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포인트 재팬은 현재 유출된 가상화폐의 종류와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이 업체는 이번 사안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며 "고객 자산에 대해선 책임을 지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거래 재개 시기는 향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비트포인트 재팬은 도쿄 증시 2부에 상장된 리믹스포인트 산하 기업이다.

앞서 일본에선 지난해 1월 가상화폐 교환업체인 코인체크에서 역대 최대인 580억엔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고가 일어난 데 이어 같은해 9월 오사카(大阪)에 거점을 둔 가상화폐 사업자인 테크뷰로는 가상화폐 67억엔 상당이 외부로 유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日가상화폐 교환업체서 380억 원 상당 부정 유출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