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점검 나선 구광모…소재·생산기술원 현장 방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오늘(11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을 찾아 계열사별 소재 개발과 확보 현황을 점검했다.

구광모 회장은 오늘 오후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을 방문해 홍순국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장 등과 회의를 열었다. 이 곳은 LG그룹 생산·혁신의 핵심 조직으로 그룹 내 제조 생산 역량을 높이기 위한 장비와 관련 기술들을 선행 개발하는 곳이다.

구 회장의 오늘 방문은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그룹 내 영향과 대응책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LG디스플레이는 일본 수출규제 품목에 해당하는 고순도 불화수소를 대체할 방안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일본 수출규제가 전기자동차 배터리 내부에 들어가는 분리막, 전해액 등 다른 분야 소재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한 사전 점검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배터리를 만드는 LG화학이 큰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재계 관계자는 "오늘 방문이 당초 예정된 일정이었지만 일본의 추가 규제 가능성이 점쳐지는 상황에서 그룹 총수가 직접 사전 점검에 나섰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구광모 회장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조치 간담회에서 "한국 주력 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려면 이를 뒷받침해주는 소재 부품 장비 등 국내 기초산업이 탄탄해져야 한다”며 “LG도 국내 소재 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