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과기정통부 장관 표창

SK텔레콤은 14일 `제32회 정보문화의 달` 기념식에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로 정보문화 유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독거 노인을 대상으로 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는 SK텔레콤이 AI·IoT 기술과 기기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일자리를 만듭니다.

또 `행복한 에코폰`이 `ICT 케어센터`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시작했으며, 이를 주관하는 `ICT 케어센터`도 서울 성동구에 열었습니다.

독거 어르신을 돌볼 뿐 아니라, 독거 어르신의 정보 접근성을 개선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점이 서비스의 특징입니다.

`기술이 이웃이 되다`라는 슬로건 아래 기획됐으며, SK텔레콤이 지난해 말부터 추진 중인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일환입니다.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은 "앞으로 SK텔레콤의 인프라와 혁신적인 ICT 기술을 통해 사회의 난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