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폭력 노조원 79명 고소·고발"

현대중공업 사측이 법인분할 주주총회 당일 불법 폭력 행위를 한 노조 간부 등을 고소·고발 조치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오늘(13일) 사내소식지를 통해 "불법 폭력행위를 저지른 노조 간부 등 79명을 고소·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신원 확인 절차를 거쳐 불법 행위자 79명을 특정하고 모두 7건에 대해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장을 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이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 점거와 기물 파손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사는 "노조가 변경된 주총장인 울산대학교 체육관 출입문과 벽을 부수고도 `회사 자작극`이라는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며 "상식을 벗어난 노조의 불법행위 중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3일부터 시작한 분할 주총 무효 부분파업을 오늘도 오전 8시부터 12까지 4시간 벌였습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