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터브리드-삼성카드, 스마트 미디어 솔루션 ‘튠’ 홍보 위한 마케팅 나서

스마트 미디어 솔루션 기업 (주)인터브리드(대표이사 박재은)가 삼성카드와 업무 제휴를 맺었다.

삼성카드 법인 고객 대상으로 스마트 미디어 솔루션 튠(TUNE)의 홍보에 나서기로 한 것.

매장의 쇼윈도우를 광고 디스플레이로 만들어주는 튠은 크게 스마트 필름, 빔프로젝터, IoT기기 및 클라우드 서비스로 구성된다. 쇼윈도우에 스마트 필름을 부착하고 셋톱박스와 빔프로젝터를 설정하면 자사의 브랜드 광고 및 POP를 점주나 브랜드 관리자가 직접 송출할 수 있다. 앱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한 원격 제어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영상을 송출할 수도 있다.

IoT기기를 통해 영상과 필름의 불투명도를 연동, 디스플레이가 고객들의 시야나 동선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점 또한 이 솔루션의 장점이다. 튠 장착 후 영상을 송출하지 않을 때는 스마트 필름을 투명하게 하여 원래의 목적대로 쇼윈도우를 통해 매장 내부를 그대로 보여줄 수 있다. 프라이버시가 필요하거나 햇빛을 차단하고 싶을 때는 필름을 불투명 상태로 두면 된다. 특히, 회의실이나 사무실에서는 블라인드를 대체하거나 빔프로젝터를 연결하여 TV나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대체하는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인터브리드의 상품은 구성에 따라 튠프로(TUNE pro), 튠스탠다드(TUNE standard), 튠스마트필름(TUNE smartfilm) 등으로 나뉜다.

튠프로와 튠스탠다드의 기본 구성은 스마트필름(60인치, 80인치, 100인치 선택 가능)과 빔프로젝터(5500안시 이상)다. 클라우드 서비스, IoT 연동 제어장치 및 스마트폰앱 기능이 포함된 튠프로는 여러 매장의 영상 송출을 중앙에서 관리하거나, 지점별로 원격제어할 수 있다. 인터브리드는 튠 솔루션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연간 4회의 영상 제작 및 편집 서비스(제공 템플릿 기준 영상)를 제공하기 때문에 이 영상을 활용한 마케팅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고객센터나 웹사이트에서 문의 가능하다.

튠 서비스 사용자는 공통적으로 여러 대의 프로젝터를 사용하여 멀티비전을 구성, 건물이나 매장 자체를 거대한 디스플레이로 만들 수 있으며,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최대 약 40%까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가격은 튠프로 299만원(60인치 기준), 튠스탠다드 199만원(60인치 기준)원부터 시작하며 필름의 사이즈와 선택 사양에 따라 최종 금액이 달라진다. 가격이 부담스러운 고객들을 위해 36개월 약정 할부 프로그램도 함께 선보인다. 36개월 약정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튠프로는 최저 월 8만9000원부터 이용이 가능하며, 튠스탠다드는 최저 월 5만9000원으로 스마트 미디어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다.

튠의 스마트 필름은 PDLC(Polymer Dispersed Liquid Crystal)라고 알려져 있는 필름으로 평상시에는 불투명한 필름이지만 전기를 통하게 하면 투명하게 바뀌는 특수한 필름이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스마트 필름이라고 불리며, 필름 형태이기 때문에 어느 유리에도 쉽게 부착이 가능하다. 사무실, 회의실 등 내부 유리창 뿐 아니라 외창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다. 특히 자외선은 98% 이상, 적외선은 50% 이상을 차단하는 기능이 있어 블라인드를 사용하지 않고도 에너지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