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상단> 미·중 `3차 무역갈등` 확산되나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의 정보통신 기술을 보호한다는 명분 아래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는데요.

사실상 5G 이동통신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패권전쟁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신동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G 이동통신을 선점하려는 중국과 이를 막으려는 미국의 총성없는 전쟁의 서막이 올랐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밀어붙인 것이어서 무역전쟁 전면전에 돌입한 미·중 갈등이 더욱 격화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전방위적으로 국가안보를 앞세운 조치들을 취했지만 이는 사실상 거대한 시장으로 떠오른 5G 시장을 중국에 내줄 수 없다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5G가 AI와 자율주행 등 4차산업혁명시대의 인프라 기술이자 앞으로 고부가가치의 미래 먹거리인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도입니다.

미국이 앞서 호주, 뉴질랜드 등 주요 동맹국에 화웨이의 5G망 구축을 배제하라는 것도 그 일환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귀일 한국무역협회 연구원

"5G는 기술을 바탕으로 어떤 비즈니스 모델 개발하고 비즈니스 모델이 산업 재편하면서 `파워시프트` 일어난다 5G가 생산성 향상이 1번이고 미래비즈니스 플랫폼 선점하기 위해 경쟁상황에서 미국이 취한행동이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결정을 앞두고 "미국이 반드시 5G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리겠다고 하자 "이는 결국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보복관세로 2차 무역전쟁에 들어간 가운데 화웨이 금지 조치로 ICT 무역전쟁 3차전으로 확산되는 모양새입니다.

한국경제TV 신동호입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