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 발표 이후 후폭풍이 거셉니다. 2기 신도시 주민 뿐만 아니라 3기 신도시로 선정된 지역의 주민들도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여기에 정부가 반발하는 주민들을 달래기 위해 무리한 정책을 펴고 있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홍헌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기 신도시 추가발표 이후 해당 주민들의 반발이 시작됐습니다.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번 주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에서 주민설명회를 계획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이 주민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다며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등 강한 항의가 이어져 설명회는 모두 무산됐습니다.

주민들은 환경영향평가가 짜맞추기식이라며 보존가치가 높은 그린벨트가 상당부분 훼손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인터뷰> 경실련 관계자

"근본적으로 무분별한 해제는 안 된다. 해제를 한다면 정말로 주거안정에 필요한 사업을 위해서 어쩔수 없이 해제하는 걸로 가야한다. 지금처럼 내용도 질도 담보되지 않는 대규모 개발을 위해서 그린벨트를 훼손하는 것은 문제다"

서울 집값을 잡으려 3기 신도시를 지정했는데, 2기와 3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만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3기 신도시 추가 지역에 고양시 창릉동이 선정되면서 일산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급하게 `고양선`을 신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정부 재정이 들어가지 않아 예비타당성조사가 필요없다는 설명이지만 부채 1위 공기업인 LH가 사업비를 대면 결국 국민의 세금으로 이를 메워야합니다.

여기에 우리은행 상암금융센터를 일산테크노밸리로 이전하는 것을 정부가 사실상 압박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후폭풍이 점점 커지자 이를 잠재우기 위해 계속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한국경제TV 홍헌표입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