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보건과 의료 분야의 R&D 투자·인력양성 내실화"

이낙연 국무총리가 신약, 의료기기, 재생의료 산업 등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연구개발(R&D) 투자와 인력양성을 더욱 내실화하고 관련 생태계를 더욱 활력 있게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9` 개막식에서 "보건의료가 대전환기를 맞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21세기 들어 고령화와 디지털화가 맞물리며 보건사업은 획기적으로 성장했다"며 "보건의료의 중심이 진단과 치료에서 예방과 관리로 이동하고, 개인별 맞춤치료와 참여의학이 새로운 대세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전문가들은 미래 유망기술의 4분의 1정도가 보건의료분야에서 나올 것이라고 내다본다"며 "세계 유수의 ICT 기업들은 보건산업으로 맹렬하게 진출하고 있다. 보건의료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 주목받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대한민국은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세계적 수준의 ICT 인프라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자산이다"라고 설명하며 그런 혁신이 보건산업에서도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총리는 "우리가 지향하는 `포용국가`의 목표도 보건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2023년까지 국민의 평균 건강수명을 75세로 늘리고 건강보험 보장률을 70%까지 높인다`는 목표 달성과 보건산업 발전을 함께 이루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준식기자 parkj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