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회계개혁 정착지원단 운영…"상시 감사 확립"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이 1년 간 회계 개혁 정착지원단을 운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회계개혁 연착륙을 위한 감담회에서 금융위 자본시장국장을 정착지원단장으로 임명해 지원단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착지원단장 아래 금감원 회계관리국장이 감사인 부문을, 금융위 공정시장과장이 총괄 부문을,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보가 기업 부문을 맡을 계획입니다.

해당 지원단은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등 외부감사법 개정 시행으로 인한 시장 혼란을 줄이는데 집중할 방침입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감사의견이 비적정인 상장사의 증가, 외부감사 비용의 상승 등 회계 개혁 추진 과정에서 나타난 최근 변화의 원인, 문제점을 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상장회사협의회 등 유관기관과 한국공인회계사회는 회계개혁 관련 상황을 매달 지원단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비적정 감사의견과 이에 따른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말감사 종료에 임박해서가 아닌 사업연도 중에 기업과 외부 감사인 간 의사소통을 활성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