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證 "웅진코웨이, 1분기 실적 기대치 부합 예상…목표가↑"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7일 웅진코웨이에 대해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하고 목표주가를 10만7천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웅진코웨이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6,899억원과 1,37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은 6.5%, 영업이익은 5% 증가한 수치입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웅진코웨이의 1분기 실적 개선은 연초부터 한반도를 강타한 미세먼지로 인해 공기청정기 판매 매출이 호조를 보였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 연구원은 "이로 인해 국내 렌탈 계정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말레이시아 법인 위주로 해외 사업 성장도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올해 말레이시아 법인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31.2% 증가한 4,59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오 연구원은 내다봤습니다.

웅진코웨이는 말레이시아뿐만 아니라 중국 시장 공략에도 나설 예정으로, 지난 2월 중국 주방·욕실 전문업체 조무(JOMOO)와 MOU를 체결했습니다.

오 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정수기 시장은 지난해 기준 약 330억위안(약 5조 5,700억원) 수준이며, 2017년 기준 중국의 정수기 보급률은 20%, 비데 보급률은 1%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추정돼 잠재 성장률이 높은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