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폭파하겠다" 분무기 들고 KTX서 난동 부린 60대 체포

KTX 열차 안에서 기차를 폭파하겠다며 난동을 부린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포항역 도착을 3분 앞둔 서울발 KTX 열차 안에서 A(61) 씨가 분무기에 든 액체를 승객에게 뿌리고 라이터를 꺼내 "열차를 폭파하겠다"고 외쳤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50여명을 포항역에 보내 A 씨를 붙잡았다.

동대구역에서 탄 A 씨는 체포 당시 정신치료 약을 갖고 있었다.

A 씨가 승객에게 뿌린 분무기 속 액체는 수분 보충용 화장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철도경찰에 사건을 넘겼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