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산업은행에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 전달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습니다.

산업은행은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오늘(15일) 오전 이동걸 회장과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매각 방식은 구주 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하되, 자회사 별도 매각 금지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이 조건으로 제시됐습니다.

또 매각이 마무리 될 때까지 한창수 현 대표이사가 아시아나항공 경영을 맡을 계획으로, 박삼구 전 회장은 경영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박 전 회장은 또 그룹 일가가 갖고 있는 금호고속 지분 모두를 비롯해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담보로, 5천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금호 측이 제출한 이같은 내용의 수정 자구계획에 대해 산업은행은 채권단 회의를 열고 자금 지원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