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진짜 전쟁 서막 알렸다 ‘긴장감 폭발’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진짜 전쟁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열혈사제’ 17부에서 김남길이 이중권과의 싸움에 마침표를 찍기로 마음을 단단히 먹은 것.

해일(김남길 분)은 동료들을 무참히 괴롭히고, 특히 서형사(금새록 분)를 의식까지 잃게 만든 중권(김민재 분)에게 격분한 상태로 전화를 걸어 꼭 찾아가겠다는 말을 남겼다. 이어 중권을 찾아간 해일은 분노를 터트리며 주먹을 휘둘렀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친 동료들을 향한 미안함과 자책하는 감정은 사그라들줄을 몰랐다.

그러나 이런 해일의 마음을 헤아리기라도 한 듯 오히려 더욱 파이팅하는 모습을 보여준 동료들 덕분에 해일은 다시 심기일전, “이건 단지 돈이 아니다. 7년 동안 그들이 인간임을 포기하고 쌓아온 탐욕의 탑이야. 그들의 눈앞에서 이 탑을 무너뜨릴 것이다. 그리고 이 탑을 신처럼 우러러보는 그들도 무너뜨릴 것이다.”라며 카르텔의 검은 돈을 처리하기로 결심했다.

이에 “이제 전쟁을 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제가 쫓아온 사람들과 말입니다.”라며 ‘진짜 전쟁’을 선포한 해일은 마침내 금고 속으로 침입에 성공했으나, 계속된 돌발상황으로 그만 그 안에 갇혀버리고 말았다.

이 과정에서 김남길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쫄깃쫄깃한 전개와 속을 뻥 뚫리게 해주는 액션, 엄청난 감정의 진폭을 보여주는 깊은 연기 등 시청자들을 제대로 들었다 놨다 하며 큰 재미를 선사했다.

김남길이 진짜 전쟁을 선포한 SBS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