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대처하려면 발생원인 체크해야

백내장은 대표적인 노인성 안 질환으로 노화에 의해 눈 속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굳어지면서 점차 시력이 저하되는 것을 말한다.

발생 원인은 대부분 노화에 의해 나타나지만 유전, 염색체 이상, 산모의 약물 복용(풍진), 선천성 대사장애 등 선천적 요인으로도 발병이 가능하며 외상, 자외선, 안 질환, 당뇨 등 후천적 요인으로도 백내장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방사선 및 적외선 조사, 스테로이드 약물, 망막박리 및 초자체 수술, 녹내장 수술 후 등 발생 원인이 다양하다.

질환 초기에는 통증이나 충혈 등 육안으로 확인되는 이상 증세는 없으나, 수정체가 뿌옇게 변하고 경화되면서 다양한 증상을 야기한다. 사물이 흐릿하게 보이거나 누렇게 변색돼 보이는 증상, 밝은 곳에서 심하게 눈이 부신 증상이나 일시적으로 가까운 곳이 잘 보이기도 한다.

또 밝은 곳 보다 어두운 곳에서 더 잘 보이거나 하나의 사물이 두 개 이상으로 겹쳐 보이는 단안 복시 현상을 동반하므로 해당 증상이 나타난다면 지체 없이 안과에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백내장으로 진단을 받았다면 적기에 수술을 통해서 치료하는 것이 근본적인 대처법으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뒤 투명한 인공수정체를 삽입해 질환을 개선할 수 있다.

최근에는 중·장년층의 사회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원·근거리는 물론 중간거리까지 초점을 맺을 수 있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통해 백내장 개선과 동시에 노안 등 복합적인 굴절 이상까지 교정이 가능해 안경 없는 일상 생활이 가능하다.

더불어 초음파 대신 카탈리스 레이저를 이용한 레이저 백내장 수술로 수정체낭 절개 및 파쇄 과정에서 오차를 줄여 안전하고, 신속한 수술 집도와 높은 안전성으로 회복력 역시 빠른 것이 장점이다.

이종호 서울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백내장은 나이가 들어 발생하는 노인성 질환으로 알고 있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외출 시 선글라스를 통해 자외선을 차단하는 등 생활 속 예방법을 준수하면 발병을 늦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백내장으로 진단을 받았다면 정밀검사와 함께 안과 전문의와의 상담 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