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바키아 공장서 생산가능성 검토
-유럽 EV 수요증가, 배터리 현지 공급도 배경

기아자동차가 유럽 내에서 전기차(EV) 생산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외신에 따르면 에밀리오 에레라 기아차 유럽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유럽 내에서 전기차 생산을 고려중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기아차의 유럽 내 유일한 생산지는 슬로바키아의 질리나 공장으로 시드와 스포티지, 벤가 등을 만들고 있다.
기아차, EV 유럽 생산 가능성 제기


기아차가 현지 생산을 고려중인 이유는 친환경차 판매의 빠른 성장 속도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 2014년 600여대에 머물렀던 기아의 유럽 내 EV 판매는 지난해 6,000여대까지 성장했다. 특히 2016년 글로벌에 등장한 니로 EV는 유럽 내 인지도가 오르면서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는 게 유럽 현지의 전언이다.

이와 함께 유럽 내 생산으로 EV 공급 중단의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계산도 깔려있다. 특히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의 현지 공급이 가능하다는 점은 현지 생산의 가능성을 크게 높이는 대목이다. 기아차 니로 EV에 탑재된 SK이노베이션의 NCM622 배터리가 향후 유럽에서 생산될 수 있어서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헝가리 코마롬에서 연간 7.5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의 건립에 돌입했다.

한편, 기아차는 3세대 쏘울의 전기차 버전 'e-쏘울'의 유럽 출시도 앞두고 있다. 1회 충전 시 최장 452㎞(유럽 기준)의 주행이 가능하고 80% 이상 성능을 높인 150㎾ 고효율 구동모터가 장착됐다. 또 이전 쏘울 EV(30㎾h) 대비 용량을 2배 이상 늘린 64㎾h 고용량∙고전압 배터리도 적용됐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co.kr

▶ 볼보트럭, "교통사고 '0' 실현 가능한 일"
▶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형 레몬법 동참 확정
▶ [르포]볼보트럭, 비상자동제어장치 직접 살펴보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