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에 들어가는 모습 찍어달라"…한강 들어간 고교생 사망

고등학생이 한강에 들어가는 모습을 찍으려다 물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마포대교 남단 아래 한강에 빠진 고교생 A군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A군이 28일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함께 한강에 간 친구들은 A군이 "내가 강에 들어가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달라"고 말한 뒤 스스로 강에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경찰에 당시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경찰은 A군이 강물로 직접 걸어가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확보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이번 사고에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