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男 땀냄새는 아시아女에게 봄내음`?…獨광고 비난 봇물

독일 DIY 기업인 호른바흐의 광고에서 아시아 여성들이 성적 대상화됐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호른바흐가 지난 15일 유튜브 등을 통해 내보내기 시작한 영상 광고에는 정원에서 일하고 있는 중장년의 백인 남성들이 등장한다.

이 남성은 정원 일을 열심히 해서인지 흙과 땀투성이가 돼 있다.

이후 갑자기 흰색 가운을 입은 두 남자가 등장하고, 일하던 백인 남성은 땀투성이 속옷을 모두 벗어 건네준다.

옷을 건네받은 남성은 손가락으로 옷의 끝을 조심스럽게 잡고 있고, 땀 냄새에 찌푸리는 듯한 인상이다.

이렇게 모인 땀이 밴 옷들이 진공포장된다. 장소가 도시로 바뀐다. 건물 외벽에 냉각기들이 걸려있는 뒷골목 분위기다.

독일의 도시 풍경과는 이미지가 다르다. 아시아의 도시를 묘사한 인상이다.

이어 자동판매기 앞에 서 있는 젊은 아시아 여성이 앞서 등장한 진공포장된 속옷을 고른다.

이 여성은 황급히 진공포장을 뜯고 백인 남성의 땀이 밴 옷의 냄새를 맡는다.

이 여성은 눈이 뒤집힌 채 신음을 내며 황홀해 한다.

마치 영화에서 흔히 나오는 마약을 흡입한 이들의 표정을 방불케한다.

이 장면에서 독일어로 "이게 봄 내음이지"라고 자막이 뜬다.

다시 한번 눈이 뒤집힌 채 황홀해 하는 여성의 얼굴이 클로즈업되면서 광고가 마무리된다.

이 광고가 등장하자 독일의 한국 교포를 중심으로 명백한 인종차별이자 아시아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한다는 비판이 일어났다.

한 독일 교민 남성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이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Ich_wurde_geHORNBACHt`(내가 호른바흐 당했다)라는 해시태그를 이용한 항의를 제안했다.

이 해시태그는 한국을 중심으로 시작해 전 세계적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