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와 빈집 조사 및 활용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2만3천여개 부동산 중개사무소를 회원사로 둔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빈집 현황 정보를 SH공사에 제공하고, 매매계약 체결을 중개하게 됩니다.

SH공사는 제공 받은 정보를 `빈집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SH공사는 현재 서울 전 지역을 대상으로 빈집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으나 소유자를 만나기 어려워 매매의사 등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SH공사는 "지역 상황을 잘 아는 부동산중개사무소의 도움을 받아 빈집 발생 원인이나 소유자의 매매 의사를 확인할 수 있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SH공사, 공인중개사와 업무 협약...빈집활용 도시재생 `속도`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