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주총이 오늘(28일)을 포함해 내일까지 이틀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주총 시즌 시작 전부터 주목을 받았던 주주 행동주의가 연거푸 고배를 마시고 있긴 하지만 대한항공 사례가 신호탄으로 남은 주총과 내년 주총까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와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증권부 이민재 기자 나왔습니다.

<앵커>

국민연금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실패로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

어제(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연임에 실패했는데요.

특별 결의 사항인 사내이사 선임에서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했는데, 국민연금의 반대 의결권 행사가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됩니다.

주주권 행사를 통해 대기업 총수가 경영권을 잃는 첫 사례입니다.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에서 `선방` 했단 의견이 나오는데요.

하지만 `체면치레`에 가깝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아세아제지에는 집중투표제 배제를 위한 정관변경은 안 된다고 했지만 좌절했고, 한미약품, 신세계, 농심, 효성, 기아차 등 에서 사측 인사 선임에 반대했지만 경영진의 승리로 끝난 바 있습니다.

SK와 신한금융지주, 한국카본, 한솔케미칼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국민연금 입장에선 이번에 고배를 마신 만큼, 향후 스튜어드십 코드에 더 날을 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행동주의 펀드도 이번에는 `찻잔 속의 태풍`에 그칠 것이란 평가가 나오는데요

<기자>

그간 주주 행동주의에 불을 붙였던 펀드들, 역시 주총 결과만 놓고 보면 우위는 점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큰 판이 될 것으로 예상했던 강성부 펀드 `KCGI`와 한진칼의 대결은 법원이 KCGI 주주제안권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한 발 물러나게 됐습니다.

여기에 어제 열린 한진 주총에서도 KCGI가 우호 지분 부족으로 표 대결에 밀린 바 있습니다.

SC펀더멘털이 주주 제안을 했던 강남제비스코, 무학에서는 주총 결과 경영진의 승리로 끝이 났고

카이투자자문과 아스트, 홀드코자산운용과 세이브존I&C 간 표 대결에서도 사측이 우위를 점했습니다.

부산도시가스에서 소액주주들이 주주제안을 했지만 받아 드려지지 않았습니다.

<앵커>

국민연금과 행동주의 펀드 들이 남은 주총에 총력을 기울일 수 밖에 없겠는데요.

<기자>

오늘도 행동주의 관련 주요 주총이 산적해있는데요.

방금 전 10시부터 현대홈쇼핑 주주총회가 시작됐습니다.

돌턴인베스트먼트와 밸류파트너스자산운용이 자사주 매입, 소각, 배당 확대를 제안했고, 다른 펀드의 의결권을 확보하기 위해 행동에 나선 바 있습니다.

VIP자산운용도 이날 주주발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진 상폐 이슈가 있는 아트라스BX도 오전 10시 주총을 개최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롯데칠성음료도 신동빈 회장의 재선임 안건이 걸려있는데 과거 국민연금이 계열사 이사를 과도하게 겸직하는 것을 문제 삼은 바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앵커>

597개 기업의 주총이 몰린 29일, 슈퍼 주총데이에서도 행동주의 관련 표 대결이 예고된 곳이 많은데요.

<기자>

일단 KCGI가 한진칼에서 고배를 마시긴 했지만 현장에서 직접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높습니다.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와 관련해 KCC,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에서도 표 대결이 예상됩니다.

태양에 대해서는 SC펀더멘털이 주주제안과 가처분 소송 등을 진행하고 있어 긴장감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KISCO(키스코)홀딩스는 한투밸류자산운용, 밸류파트너스가 주주권 행사에 나선 상황인데

한국경제TV 취재 결과, 세쿼이어 펀드가 5% 가까이 키스코홀딩스 지분을 보유 중인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해당 펀드는 워렌버핏이 자금을 맡기고 싶어하는 3명의 투자가 중 1명인 그레그 알렉산더(Greg Alexander)이 이끄는 펀드로 유명한데요.

세쿼이어 펀드를 포함해 SC펀더멘털 등 다른 펀드들이 하나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지가 관건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올해는 다소 아쉽지만 대한항공 등이 신호탄이 돼 주주 행동주의 목소리가 매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자>

미국에서는 행동주의, 즉 액티비즘(Activisim)은 규모와 다양성 등에서 큰 투자 지표로 자리 잡았는데요.

전문가들은 이런 여파가 세계 증시로 점차 번지고 있는데, 국내 증시도 그 중 하나라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스튜어드십 코드 등으로 대세가 되고 있는 만큼, 매년 아슬아슬한 주총이 예상됩니다.

그리고 일부 차익 실현을 하는 펀드도 있지만, 대부분 행동주의 펀드 등이 짧게는 3~4년 길게는 10년 이상 보유하는 경우가 많아 장기 전이 될 가능성이 높아 꾸준히 거론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기에 국내 기업들이 지배구조 면에서 뒤떨어져있단 평가가 우세한 만큼, 그런 면을 개선해달라 요구와 행동주의가 계속 나올 전망입니다.

<앵커>

네, 잘 들었습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