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10명 중 8명꼴로 지난해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2018년도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국회의원 289명 가운데 1년 전보다 재산이 늘어난 의원은 229명(79.3%)이었다.

이는 2017년에 전년보다 재산이 늘어난 의원의 비율(85.4%)보다 6%포인트 가량 떨어진 수치다.

재산 증가 규모별로 살펴보면 10억원 이상 6명(2.1%), 5억∼10억원 미만 14명(4.9%), 1억∼5억원 미만 129명(44.6%), 5천만∼1억원 미만 47명(16.3%) 등이었다.

재산이 1억원 이상 늘어난 의원 수는 149명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102명, 자유한국당 82명, 바른미래당 22명, 민주평화당 15명, 정의당 3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신고됐다.

재산이 감소한 의원은 모두 60명으로 전체의 20.7%를 차지했다.

재산 감소 규모로 보면 5천만원 미만 24명(8.3%), 5천만∼1억원 미만 7명(2.4%), 1억∼5억원 미만 23명(8.0%), 5억∼10억원 미만 3명(1.0%), 10억원 이상 3명(1.0%)으로 집계됐다.

신고액이 500억원 이상인 3명(민주당 김병관 의원, 한국당 김세연·박덕흠 의원)을 뺀 286명의 재산 평균은 23억9천767만원이다.

이들의 재산 평균은 전년 신고 재산액과 비교해 1억1천521만원(4.8%) 늘어났다.

재산 규모별로는 10억∼20억원의 재산 보유자가 31.5%(91명)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50억원 이상 자산가는 32명(11.1%)이었고, 20억∼50억원 미만 70명(24.2%), 10억∼20억원 미만 91명(31.5%), 5억∼10억원 미만 56명(19.4%), 5억원 미만 40명(13.8%) 등의 분포를 보였다.

500억원 이상 자산가 3명을 포함한 의원들의 평균 재산액은 38억4천466만원이었다.

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게임업체 웹젠 이사회 의장을 지낸 민주당 김병관 의원(2천763억6천306만1천원)이었다.

다만 김 의원의 재산 신고액은 1년 전보다 1천671억6천318만9천원 감소했다. 대부분 웹젠 주식의 평가액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966억9천531만6천원을, 같은 당 박덕흠 의원이 523억1천467만6천원을 신고해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500억원 이상 3인방 외에 민주당 박정, 한국당 최교일·성일종·윤상현·강석호·김무성,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이 차례로 재산 순위 4∼10위에 올랐다.

반면 한국당 김한표 의원이 마이너스 재산(-8천124만3천원)을 신고해 재산 하위 1위를 기록했다.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의원은 모두 289명으로 지난해 말 기준(재적 298명)으로 장관 겸직, 위원직 상실, 구금 등으로 신고유예와 면제사유에 해당하는 의원 9명이 제외됐다.
민주당 김병관, 2천763억 국회의원 최고 갑부 지켜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