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정기 주총…허은철 대표 "글로벌 영향력 확대 노력"

GC녹십자는 27일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제50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조 3,349억원, 영업이익 502억원, 당기순이익 343억원을 달성했다고 보고했습니다.

또 이인재 전무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승인하고, 이영태 전 카톨릭대학교 경제학과교수의 감사 신규 선임과 이사·감사 보수한도 안건도 각각 의결했습니다.

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GC녹십자는 대내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연구개발 투자 증대를 통해 혁신적인 신약 파이프라인 확충하고, 경영효율 극대화를 위한 혁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올 한해도 건강산업의 글로벌 리더로서 세계 무대에서 우리의 영향력을 넓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주회사격인 GC와 계열사인 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랩셀의 정기 주주총회도 같은 날 진행됐습니다.

GC의 제5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허일섭 회장과 박용태 부회장, 허용준 부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승인하고, 이사·감사 보수한도 안건도 각각 의결했습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주주총회를 통해 조무현 상무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했고 송정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습니다.

또한 GC녹십자랩셀은 박대우 사장과 황유경 전무를 사내이사로, 이대희 효산의료재단 대표이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했습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 GC녹십자와 GC녹십자랩셀은 각각 1주당 1천원과 35원의 배당액을 결정했으며, GC는 보통주와 2우선주는 1주당 250원, 1우선주의 경우 1주당 255원을 각각 배당하기로 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