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승인..."반도체 위상 높일것"

<사진 =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수도권정비위원회에 심의 요청한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 물량 추가공급 요청과 관련해 수도권정비위원회 실무위원회와 본위원회 심의 결과 산업단지 물량 추가 공급 안건이 통과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의 적기 조성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합동투자지원반을 구성·운영해 투자 관련 애로사항 등을 적극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부합동투자지원반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을 반장으로 하고, 기획팀(기재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촉진팀(경기도, 용인시 등 지자체)·인프라팀(한전, 도공 등 유관기관), 조성팀(SK건설, SK하이닉스 등 민간업체)으로 구성해 대규모 민간투자가 원활히 진행돼 반도체산업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수도권정비위원회에서 승인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며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이석희 사장은 이날 정부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오는 2022년 이후 약 120조 원을 투자해 4개의 팹(FAB·생산라인)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내외 50여 개 장비와 소재, 부품 협력업체와 함께 클러스터를 조성해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사장은 또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첫 반도체 팹 기공 이후 10년에 걸쳐 상생펀드 조성,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과 상생프로그램 추진, 협력사 공동 연구개발(R&D) 등에 1조 2천2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