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X300 도입 효과 `쏠쏠`…편입 코스닥종목 거래 `급증`

코스피·코스닥 통합지수 KRX300 도입과 맞물려 편입 코스닥 종목들의 거래대금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들 종목을 중심으로 한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 거래비중은 해당 지수 도입 전과 비교해 크게 증가했습니다.

25일 한국거래소(이사장 정지원, 사진)에 따르면, KRX300에 편입된 코스닥 69개 종목의 지수 편입 전후 1년여 동안(2018.2.5~2019.3.5)의 거래대금 추이를 분석한 결과, 이들 69개 종목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4조원으로 지수편입전과 비교해 23.0%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4.0%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KRX300은 코스닥 시장 활성화 취지로 지난 2018년 2월 5일 도입됐습니다.

아울러 투자자별 거래 비중과 관련해 지수 편입 69개 종목의 기관·외국인 투자자 비중은 각각 16.6%, 18.7%로 8.3%포인트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 전체에서 기관·외국인 투자자 거래 비중이 3%포인트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이와 관련, 한국거래소는 "KRX300 편입후 거래대금과 기관·외국인 거래비중이 크게 증가했다"며 "코스닥시장의 대형·우량 종목들의 장기·안정적인 수요기반 확충을 위해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