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엔터테인먼트, 일본 패밀리 콘서트 `U&CUBE FESTIVAL IN JAPAN` 성료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일본에서의 패밀리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유니버설 뮤직 재팬의 합작 레이블 `U CUBE(유 큐브)`가 주최하는 `U&CUBE FESTIVAL IN JAPAN`이 지난 23일 이휘재와 후루야 마사유키의 진행으로 일본 도쿄 무사시노의 숲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렸다.

이날 공연에는 비투비, CLC, 펜타곤, (여자)아이들, 유선호, 라이관린, 가을로 가는 기차 등 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6000여 명의 팬들과 함께 호흡했다.

큐브 아티스트들의 에너지가 고스란히 담긴 단체곡 `Young & One`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활짝 연 이번 공연은 비투비의 `그리워하다`, CLC의 `BLACK DRESS`, 펜타곤의 `빛나리`, 유선호의 `봄이 오면`, (여자)아이들의 `LATATA`, 가을로 가는 기차의 `네가 있던 계절`, 우석X관린의 `별짓` 등 각 팀의 대표곡을 비롯해 다채로운 수록곡 무대로 공연을 가득 채웠다.

특히 `보컬 라인`의 `한 걸음`, 비투비 멤버들과 펜타곤 진호, 후이 그리고 라이관린의 `그리워하다` 또 프니엘, 정일훈, 우석, 유토, 장예은, 소연이 뭉친 `랩 라인`의 `MERMAID`, CLC와 (여자)아이들이 함께 한 `댄스 라인`의 매혹적인 댄스 퍼포먼스 무대까지 오직 큐브 패밀리 콘서트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다채로운 콜라보레이션 무대로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더불어 일본에서의 패밀리 콘서트인 만큼 펜타곤 진호와 유선호는 요네즈 켄시의 `Lemon` 커버 곡 무대를 깜짝 선보였으며 CLC는 `아니야`의 일본어 버전 무대를, 펜타곤은 일본에서의 메이저 데뷔곡이자 오리콘 차트 1위에 오른 `COSMO`와 `빛나리`의 일본어 버전 무대를 선보여 현지 팬들을 더욱 열광케 했다.

공연의 마지막에는 모든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비투비의 `신바람`과 단체곡 `Upgrade`를 부르며 팬들과 소통, 3시간 30분여의 화려했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