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이번 주는 국내 주요기업들의 주주총회가 몰려있는 이른바 `수퍼주총 WEEK` 입니다.

올해에는 일부 대표기업에 대해 투기성 펀드들의 공격이 두드러져 주총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는 해가 갈수록 늘어나는 이같은 투기성 펀드의 문제와 그 부작용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기획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먼저 임동진 기자가 그동안 국내 기업을 공격했던 투기펀드의 사례를 통해 기업들의 수난사를 정리했습니다.

<기자>

글로벌 사모펀드 소버린은 지난 2003년 3월 SK 지분을 대량으로 사들이면서 한국 시장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당시 SK는 SK네트웍스의 분식 회계 문제 등으로 주가가 급락한 상황이었습니다.

이를 기회로 소버린은 SK 지분 14.99%를 1,768억원 만으로 확보합니다.

단일 최대 주주로 올라선 소버린은 지배구조 개선, 최태원 회장 퇴진 등을 요구하며 SK그룹을 뒤흔들었습니다.

SK와 공방을 거듭하던 소버린은 2005년 7월 SK지분을 모두 매각하며 8,000억원 이상의 차익을 거둡니다.

해외 펀드가 국내 기업의 경영권을 위협하고, 또 단기 시세 차익을 챙긴 사례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2004년 영국계 헤지펀드 헤르메스는 삼성물산 지분 5%를 사들여 우선주 소각을 요구했고 경영권 분쟁으로 주가가 급등한 틈을 타 380억원의 차익을 내고 발을 뺍니다.

2006년에는 미국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KT&G 주식을 매입해 자산매각, 사외이사 선임 등에 관여하고 1,500억원 가량의 차익을 얻은 뒤 철수했습니다.

KT&G는 경영권 방어를 위해 2조8,000억원을 쏟아 부어야 했습니다.

최근에는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이 국내 주요 기업들을 타깃으로 삼았습니다.

엘리엇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추진 당시 합병비율이 삼성물산 측에 불리하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현재는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를 상대로 소송 중입니다.

또한 2018년엔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제동을 걸더니 올해 들어서는 수조원의 배당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행동주의 헤지펀드가 공개적으로 경영에 개입했던 기업은 2013년 570개에서 2017년 805개로 40% 이상 늘었습니다.

특히 아시아 기업 경영 개입은 2011년 10회에서 2017년 106회로 증가했습니다.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공격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경영권 방어를 위한 수단이 부족한 우리 기업들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