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팬’ 출신 유라, 5일 첫 미니앨범 ‘B side’ 발매…독특 감성 예고



SBS ‘더 팬’을 통해 개성 강한 음악으로 화제된 싱어송라이터 유라가 첫 미니앨범을 선보인다.

유라의 소속사 문화인(文化人) 측은 “유라의 미니앨범 ‘B side’가 5일 오후 6시 전격 발매, 같은 시각 더블 타이틀곡 중 하나인 ‘춤’의 뮤직비디오를 함께 공개한다”고 오전 전했다.

유라의 첫 미니앨범 ‘B side’는 얼터너티브 팝을 기반으로 일렉트로닉, 펑크, 시티팝 등 다양한 요소들이 결합된 총 4개의 다채로운 트랙들로 구성됐다. 유라가 음악을 시작하던 무렵부터 오래 공들인 곡부터, 비교적 최근 작업해 온 트랙까지 아우르고 있는 앨범인 만큼 음악 팬들에게 어떤 반향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이번 앨범은 SBS 음악 경연 프로그램 `더 팬`의 최종 1위를 차지한 ‘카더가든’이 프로듀싱 전반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지며 일찍부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밴드 ‘술탄 오브 더 디스코’의 프로듀서 나잠수가 믹스와 마스터를 도맡으면서 완성도를 더욱 견고히 다졌다.

타이틀 곡은 ‘춤’과 ‘깜빡(feat.카더가든)’ 등 2곡을 동시에 선보인다.

‘춤’은 유라와 프로듀서 유턴(U-turn)이 함께 완성한 곡으로 ‘춤으로 마음속 상념들을 잊자’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곡의 매력을 더할 뮤직비디오는 다이나믹듀오, 딘, 검정치마 등 유명 아티스트들과 합을 맞춰온 정충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감각적인 영상미로 곡의 몽환적 매력을 더한다.

또 하나의 타이틀곡 ‘깜빡(feat.카더가든)’은 기타 리프 중심의 단순한 멜로디를 중심으로 유라와 카더가든의 매력적인 음색이 조화를 이룰 예정이다. 이 밖에도 담담한 창법으로 그리움과 후회를 노래하는 ‘세탁소’, 사랑의 상처를 현실적으로 풀어낸 ‘쿵’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품은 트랙들이 풍성하게 담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해 6월, 015B의 세 번째 뉴 에디션 시리즈 ‘나의 머리는 녹색’을 통해 처음 이름을 알린 유라는 같은 해 10월, 데뷔 싱글 ‘my’를 발표하며 인디신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아왔다. 이후 SBS ‘더 팬’에 출연, 유니크한 음색과 매력으로 잠재력을 입증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켜왔다.

한편, 유라의 ‘춤’과 ‘깜빡(feat.카더가든)’을 비롯한 첫 미니앨범 ‘B side’는 5일 오후 6시 멜론을 비롯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