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년 전 문화를 이끈 트렌드 세터들이 모였던 아지트의 이름, 커피 하우스

- 세계 최초와 서양 최초로 생겨난 커피 하우스를 모티브로 한 네스프레소 한정판 커피로 당시 커피 하우스의 커피 풍미 가득한 에너지와 분위기 느낄 수 있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이 인사는 단순히 `커피를 마시자`는 의미보다 함께 만나서 이야기하고 교류 하자는 사교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는 커피 한 잔이 우리의 일상에서 사람을 연결하고 유대감을 만들어주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의미한다. 유독 커피가 이러한 요소로 자리잡게 된 것은 커피가 사람들의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풍미를 지니고 있음도 분명하지만 이미 오래 전부터 이러한 역할을 수행해왔기 때문이기도 하다.

역사적으로도 커피는 문화를 이끄는 선두주자 역할을 했다. 커피가 있었던 공간은 문화가 꽃피는 공간으로 발전했는데, 500년 전 `커피 하우스(Coffee House)`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오늘날 카페의 시초로 볼 수 있는 커피 하우스는 15세기 세계 최초로 이스탄불에 최초로 생겨났으며, 서양에는 17세기 베네치아에 처음 들어섰다.

1500년대 이스탄불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며 문화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진 도시였다. 당시 `키바 한(Kiva Han)`이라는 이름의 커피하우스가 이스탄불에 최초로 들어섰는데, 그 분위기는 오늘날 힙한 카페들과 유사했다. 예술가와 정치가, 상인 등 당시 다양한 트렌드 세터가 이곳에 모여들었기 때문인데, 이들은 커피 한 잔과 함께 정치적 사회적 이슈에 대한 열정적인 토론을 즐기곤 했다. 이렇듯 커피 하우스는 사교와 문화의 중심지이자 당시 트렌드 세터들의 특별한 `아지트`역할을 수행했다.

이후 커피가 유럽 대륙으로 전파되면서 커피 하우스도 함께 전파됐다. 17세기 미술과 음악의 고향인 베네치아에 들어선 유럽 최초의 커피 하우스 `카페 플로리안(Caffe Florian)` 역시 당시 문화를 이끄는 트렌드 세터들이 모여든 특별한 아지트였다. 현재도 운영되고 있는 이곳은 17세기 동서양 문화가 한데 어우러진 진취적이면서 창의적인 공간이었다. 이후 커피 하우스는 유럽 전역으로 확산되며 정치, 사회, 예술, 문화의 핵심 공간이 되었으며, 이러한 문화는 오늘날 카페 문화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Nespresso)의 한정판 커피 `커피 하우스`는 이 커피 하우스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스탄불과 베네치아 커피 하우스의 힘찬 분위기와 창의적인 에너지를 담아, 소비자들이 커피 한 잔을 통해 역사적 이야기와 생생한 분위기를 오롯이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캡슐의 디자인 역시 베네치아와 이스탄불의 전통 문양을 녹여 디테일한 부분까지 컨셉에 맞게 담아냈다.

이번 한정판 커피는 `카페 이스탄불`과 `카페 베네치아`로 출시됐으며, 각각 오리지널과 버츄오로 즐길 수 있다. 카페 이스탄불은 아라비아 모카에 인도 및 인도네시아 원두를 블렌딩해 강한 로스팅향과 스파이시향을 느낄 수 있다. `카페 베네치아`는 에티오피아의 고대 지역 하라에서 재배된 커피와 인도산 아라비카를 블렌딩한 커피로, 과일향과 야생 꽃향이 어우러져 우아하고 섬세한 동양 커피의 풍미를 선사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