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해 처리된 연간 증시 관련 대금이 3경8,992조원으로 전년(3경4,469조원) 대비 13.1% 증가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작년 예탁원 증시관련대금 3경8992조원…전년비 13.1% 증가

일 평균으로는 160조원에 달했습니다.

대금 종류별로는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대금이 3경4,956조원(89.6%)으로 가장 많았고, 예탁증권원리금 2,872조원(7.4%), 집합투자증권대금 834조원(2.1%) 등이 이었습니다.

매매결제대금의 구성을 보면 장외 환매조건부채권(Repo)결제대금(2경9,687조원)이 84.9%를 차지했고, 채권기관결제대금(4,093조원), 주식기관결제대금(656조원), 장내채권결제대금(381조원), 장내주식결제대금(139조원) 등의 순이었습니다.

장외Repo 거래가 콜거래 대체재로서 증권사의 단기자금조달 수단으로 정착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주식 관련 대금은 지난해(790조원)보다 0.6% 증가한 795조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예탁원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과 미국의 금리 인상에 따른 글로벌 유동성 축소 우려 확산 등 대외 환경에도 주식 관련 대금이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