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추위 잠깐 풀리지만…일부 지역 미세먼지 심각할 듯

화요일인 8일은 한때 추위가 풀리겠지만 일부 지역에 짙은 미세먼지가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3∼1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추위가 지속하는 가운데 일시적으로 기온이 오르면서 일부 지역은 한파 기준치에서 벗어나는 곳이 있겠다"며 "다만 모레(9일)는 기온이 다시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추워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이날 충북·호남권·영남권에 `나쁨` 수준의 미세먼지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오전 한때는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에도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센터는 예상했다.

중국 북부지역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점차 맑아지겠다. 다만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라도와 제주도에는 밤부터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에는 초속 10∼20m(시속 36∼72㎞) 수준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그 밖의 해안에도 초속 5∼10m(시속 18∼36㎞)의 강한 바람이 예보돼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해상에서도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0,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1.5∼5.0m, 서해 1.0∼3.0m, 남해 0.5∼3.0m로 예보됐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