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시금고 업무 본격 가동

104년 만에 새로운 서울시금고 은행으로 선정된 신한은행이 새해부터 서울시금고 업무를 본격 가동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서울시 1금고는 지자체 중 가장 큰 규모로 신한은행은 30조가 넘는 예산의 관리 및 천만 시민의 세입과 세출을 담당합니다.

신한은행은 시금고은행 선정 즉시 전산시스템 구축 부서를 신설하고 시금고 전문인력을 집중 배치해 시스템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왔습니다.

또 서울시 세금납부 홈페이지(ETAX) 조회납부 화면 통합과 카카오 알림톡 지방세 안내 등 세금 납부 서비스를 확대했습니다.

신한은행은 앞으로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장애인과 어르신 등을 위한 다양한 납부편의 서비스를 진행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