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이동전화기지국은 60%, 일반 인터넷(카드결제 포함) 회선은 70%, 기업용 인터넷 회선은 50%가 복구 됐다고 밝혔습니다.

전일 오후 9시 30분 경 화재 진압은 완료됐으며, 밤 11시시부터 직원들이 방독면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통신구 진입을 시도했지만 소방당국이 안정상 문제로 진입을 막은 것으로 알려집니다.

현재 KT는 신속한 복구를 위해 케이블을 지하 통신구가 아닌 외부에서 건물 내 장비까지 연결하는 작업을 병행 중입니다.

KT는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사과문자 등을 금일 발송할 예정이며, 빠른 복구를 위해 지속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일(24일) 오전 11시경 KT 아현지사 통신관로에서 화재가 발생해 서울시 서대문구, 용산구, 마포구 일대 유선전화, 인터넷, 이동전화서비스 등에 장애가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김치형기자 ch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