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피해 코스닥 떠났더니…셀트리온 이전상장 결과는

셀트리온이 공매도 세력의 매도 공세 등을 피해 올해 2월 코스피 시장으로 이전 상장했지만 이전 상장 뒤에 오히려 공매도 거래가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1위 종목인 셀트리온헬스케어 소액주주들이 공매도를 이유로 이전 상장을 주장하는 가운데 이미 비슷한 이유로 이전상장한 셀트리온 사례가 주목받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 공매도 종합 포털에 따르면 셀트리온이 코스피 시장으로 이전한 2월9일 이후 이달 22일까지 9개월여간 공매도 거래대금은 8조9천억원으로 전체 거래대금(63조3천억원)의 14.1%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하기 직전 1년 간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10.2%)보다 오히려 3.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월별로 셀트리온의 공매도 거래 비중을 보면 이전 상장 당월인 2월에도 17.8%로 직전 1월(10.0%)보다 크게 높았다.

그 뒤에도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은 6월을 빼고는 이번 달까지 꾸준히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셀트리온이 코스닥시장에 머물러 있던 작년에는 이 비중이 10%를 넘은 경우가 4차례(1·3·4·12월)에 그쳤다.

결국, 셀트리온의 경우 코스피 이전 상장후 오히려 공매도가 한층 더 심해진 모양새다.

이에 따라 이달 20일 현재 공매도 잔고는 시총의 8.9%인 2조5천억원에 달했다.

앞서 셀트리온은 코스닥시장보다 코스피 시장이 수급이나 주가 흐름에 유리하고 공매도 위협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는 소액주주들의 주장이 거세지면서 임시 주주총회가 소집돼 이전 상장이 결정됐다.

◇ 월별 셀트리온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단위: 억원, %)

┌──┬──┬────┬────┬───┐

│년 │월 │공매도 │총 │공매도│

│││거래대금│거래대금│ 비중 │

├──┼──┼────┼────┼───┤

│2018│11 │ 545│ 2,885│ 18.9│

├──┼──┼────┼────┼───┤

│2018│10 │ 583│ 3,500│ 16.7│

├──┼──┼────┼────┼───┤

│2018│9 │ 309│ 2,128│ 14.5│

├──┼──┼────┼────┼───┤

│2018│8 │ 329│ 1,722│ 19.1│

├──┼──┼────┼────┼───┤

│2018│7 │ 275│ 2,053│ 13.4│

├──┼──┼────┼────┼───┤

│2018│6 │ 132│ 2,331│ 5.6│

├──┼──┼────┼────┼───┤

│2018│5 │ 292│ 2,752│ 10.6│

├──┼──┼────┼────┼───┤

│2018│4 │ 553│ 3,307│ 16.7│

├──┼──┼────┼────┼───┤

│2018│3 │ 1,073│ 8,018│ 13.4│

├──┼──┼────┼────┼───┤

│2018│2 │ 1,072│ 6,035│ 17.8│

├──┼──┼────┼────┼───┤

│2018│1 │ 793│ 7,954│ 10.0│

├──┼──┼────┼────┼───┤

│2017│12 │ 356│ 3,284│ 10.9│

├──┼──┼────┼────┼───┤

│2017│11 │ 369│ 3,877│ 9.5│

├──┼──┼────┼────┼───┤

│2017│10 │ 390│ 4,785│ 8.1│

├──┼──┼────┼────┼───┤

│2017│9 │ 83│ 1,963│ 4.2│

├──┼──┼────┼────┼───┤

│2017│8 │ 44│ 787│ 5.6│

├──┼──┼────┼────┼───┤

│2017│7 │ 44│ 748│ 5.9│

├──┼──┼────┼────┼───┤

│2017│6 │ 28│ 954│ 2.9│

├──┼──┼────┼────┼───┤

│2017│5 │ 20│ 424│ 4.8│

├──┼──┼────┼────┼───┤

│2017│4 │ 36│ 288│ 12.5│

├──┼──┼────┼────┼───┤

│2017│3 │ 112│ 533│ 21.0│

├──┼──┼────┼────┼───┤

│2017│2 │ 7│ 260│ 2.9│

├──┼──┼────┼────┼───┤

│2017│1 │ 34│ 318│ 10.7│

└──┴──┴────┴────┴───┘

한편 현재 코스닥시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 소액주주들은 과거 셀트리온 소액주주들처럼 코스피 이전 상장을 주장하고 있다.

이 주장을 주도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주운동 연대`는 25일 출범식을 열고 주주 의견 취합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주주운동 연대는 "코스닥이 코스피보다 안정적인 투자에 적합하지 못하다는 데에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코스피 시장으로 이전하면 안정적인 기관 수급을 기대할 수 있어 장기투자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매도 역시 이전 상장을 추진하는 이유가 된다"며 "코스닥시장은 종목별 순환매 형식의 공매도가 잦기 때문에 아무래도 공매도에 취약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코스피 이전 상장이 적어도 공매도 비중을 낮추는 데에는 별 효과가 없다는 분석도 적지 않다.

익명을 요구한 한 증권사의 제약·바이오 담당 연구원은 "코스피라고 공매도가 없지 않다"며 "코스피200 지수 편입에 따른 수급 개선 등은 이전 상장의 효과로 기대할 수 있겠지만 공매도 자체는 시장을 옮긴다고 해서 해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