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23일(현지시간) 폭락했다.

지난 20일 6%대 주저앉았던 국제유가가 사흘 만에 또다시 미끄럼을 탄 것이다.

글로벌 원유의 `공급 과잉` 우려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미국 뉴욕증시의 하락세까지 더해지면서 원자재 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한 양상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4.21달러(7.7%) 떨어진 50.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배럴당 50달러 선에 간신히 턱걸이하면서 지난해 10월 이후 약 1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지난달 3일 연고점과 비교하면 34% 떨어진 수준이다. 주간으로는 7주 연속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글로벌 벤치마크`로 통하는 브렌트유 역시 지난해 10월 이후로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3.41달러(5.45%) 하락한 59.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가 폭락을 촉발한 핵심 요인은 `공급 과잉`이다.

미국이 대(對)이란 제재와 관련, 8개국에 대해 한시적으로 `제재 면제`를 인정하면서 공급 과잉 우려가 지속하는 상황이다.

사우디의 칼리드 알팔리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이번 달 산유량이 지난달 규모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산유량은 하루 평균 1천80만~1천90만 배럴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6일로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감산 합의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불안한 투자심리를 되돌리지는 못했다.
`공급과잉` 국제유가 폭락세 어디까지 가나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